[자막뉴스] 7년 만에 최고치 찍은 국제유가…두려운 전망 나와

0
91

[자막뉴스] 7년 만에 최고치 찍은 국제유가…두려운 전망 나와

현지시각 19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 가격은 1배럴에 1달러 53센트, 약 1.8% 상승한 86달러 96센트에서 거래를 마쳤습니다. 이는 지난 2014년 10월 8일 이후 7년여 만에 최고치입니다. 서부 텍사스산 원유 가격은 올해 들어서만 15% 넘게 올랐습니다. 브렌트유도 1% 넘게 오르며 1배럴에 88달러 44센트에서 장을 마감했습니다. 브렌트유는 장중 한때 89달러 5센트까지 올라 2014년 10월 13일 이후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새해 들어 국제유가가 급등한 것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 위협과 예멘 반군의 아랍에미리트 석유 시설 공격으로 지정학적 위험이 확대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러시아는 세계 두 번째 산유국이고 아랍에미리트는 오펙, 즉 석유수출국기구 회원국들 가운데 세 번째 산유국입니다. 여기에다 이라크에서 터키로 가는 원유 송유관의 폭발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원유 시장은 수급 불균형 우려에 주목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터키의 파이프라인 폭발은 공격 때문이 아니며, 파이프라인의 가동은 재개됐다고 보도했습니다. 국제유가는 파이프라인 폭발 소식이 전해진 후 급등해 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국제에너지기구, IEA가 월간 보고서에서 올해 원유 수요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한 점도 유가를 끌어올렸습니다. 미국의 CNBC 방송은 전문가를 인용해 지정학적 긴장이 지속되면 브렌트유가 배럴당 100달러까지 오르는 것이 그리 어렵지 않을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