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ye] “6명에 입덕하라”…‘아이브’, 기막힌 데뷔 보고서

0
159

[Dispatch=정태윤기자] 2016년, 안유진이 찾아왔다. 2017년, 장원영을 (길거리) 캐스팅했다. 그해 4월, (김)가을을 발탁했다. 2018년에 레이를 찾았고, 2019년에 리즈를 뽑았다. 마지막 퍼즐은, 이서. 2019년에 합류했다.

유진, 원영, 가을, 레이, 리즈, 이서. 이 6명의 아이들이 ‘아이브’(IVE)로 만났다. 짧게는 2년, 길게는 5년을 준비했다. 그리고 구랍 1일, 싱글 ‘일레븐’을 발표했다. 신인 걸그룹으로 가요계에 도전장을 던졌다.

시작부터, 대세돌 반열에 올라섰다. ‘일레븐’의 초동 판매고는 15만 2,229장. 역대 걸그룹 데뷔 앨범 초동 기록을 갈아치웠다. 7일에는 빌보드 ‘핫 트렌딩 송즈’ 차트 1위에 올랐다. 이 역시 신인 걸그룹 최초의 기록이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쉽)는 어떻게 ‘아이브’를 조합했을까? ‘디스패치’가 탄생 과정을 들여다봤다.

◆ 발굴

‘아이브’는 하루 아침에 만들어지지 않았다. 짧게는 2년, 길게는 5년이 걸렸다.

안유진과 장원영이 첫 단추를 채웠다. 유진의 경우, 먼저 스타쉽 문을 두드린 케이스. 신인 개발팀 관계자는 “유진이 2016년 직접 지원서를 보냈다. 첫눈에 느낌이 왔다”고 회상했다.

장원영은 길에서 발견한 보물. 스타십은 2017년, 장원영이 14살일 때 발굴했다. 캐스팅 관계자는 “친언니 졸업식 장에서 봤다. 바로 러브콜을 했다. 큰 키와 귀여운 마스크에 반했다”고 기억했다.

유진과 원영을 주축으로 멤버들을 모았다. 그 중, 비밀 병기는 가을이었다. 2017년 4월, ‘인천청소년댄스대회’ 예선장에서 픽한 것. 곧장 카메라 테스트를 했고, 연습생으로 합류시켰다.

리즈는 2019년 스타쉽 공개 오디션 자원이다. 비주얼과 실력, 모든 게 압도적이었다. 신인 개발팀은 “리즈가 수줍어 하면서도 자신을 열심히 소개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레이는 2018년 4월, 일본에서 진행한 ‘로엔 프렌즈 글로벌 오디션 인 재팬’에서 뽑았다. 유니크한 음색으로 심사위원의 귀를 사로 잡았다. 그해 5월 한국에 들어와 본격적인 연습을 시작했다.

이서는 가장 마지막에 합류했다. 2019년 한 백화점에서 캐스팅됐다. 스타쉽 관계자는 “부모님과 쇼핑을 하고 있었다. 말을 걸지 않을 수 없었다. 이서의 반짝이는 눈빛을 잊지 못한다”고 전했다.

◆ 교육

‘아이브’의 평균 나이는 18살이다. ‘맏언니’ 가을을 제외하면, 모두가 미성년자다.

“아이브는 전체적으로 나이가 굉장히 어려요. 건강한 아티스트로 성장하는 게 우리 목표였죠. 내면, 외면, 실력, 인성 등 모든 면에서 건강할 수 있도록…”

스타쉽은 세분화 교육을 진행했다. 노래, 춤, 랩, 외국어, 심화 댄스, 녹음 레슨, 단체 발성 등을 가르쳤다. 그 과정에서 멤버들의 장단점을 찾았다. 부족한 부분은 채웠고, 잘하는 부분은 키웠다.

원영과 유진은 초심으로 돌아갔다. 그들은 이미 ‘아이즈원’에서 활동한 3년 차 아이돌. 하지만 다시 연습생 신분으로 복귀, 똑같은 교육 과정을 밟았다. 그 결과는, 폭풍 성장. 더욱 탄탄해졌다.

유진의 경우 보컬의 매력이 배가됐다. 보컬 선생님은 “완급 조절을 하면서 다양한 음색으로 부르는 것에 초점을 뒀다”며 “어떠한 과제나 주문도 1시간 정도면 다 소화한다”고 칭찬했다.

원영은 테크닉 보다 기본 레슨에 집중했다. 선생님은 “원영은 복부 힘으로 노래하는 연습을 위주로 했다”며 “자신의 부족한 점을 정확히 파악하고, 이를 보완하는 연습을 했다”고 전했다.

◆ 교육

‘아이브’의 평균 나이는 18살이다. ‘맏언니’ 가을을 제외하면, 모두가 미성년자다.

“아이브는 전체적으로 나이가 굉장히 어려요. 건강한 아티스트로 성장하는 게 우리 목표였죠. 내면, 외면, 실력, 인성 등 모든 면에서 건강할 수 있도록…”

스타쉽은 세분화 교육을 진행했다. 노래, 춤, 랩, 외국어, 심화 댄스, 녹음 레슨, 단체 발성 등을 가르쳤다. 그 과정에서 멤버들의 장단점을 찾았다. 부족한 부분은 채웠고, 잘하는 부분은 키웠다.

원영과 유진은 초심으로 돌아갔다. 그들은 이미 ‘아이즈원’에서 활동한 3년 차 아이돌. 하지만 다시 연습생 신분으로 복귀, 똑같은 교육 과정을 밟았다. 그 결과는, 폭풍 성장. 더욱 탄탄해졌다.

유진의 경우 보컬의 매력이 배가됐다. 보컬 선생님은 “완급 조절을 하면서 다양한 음색으로 부르는 것에 초점을 뒀다”며 “어떠한 과제나 주문도 1시간 정도면 다 소화한다”고 칭찬했다.

원영은 테크닉 보다 기본 레슨에 집중했다. 선생님은 “원영은 복부 힘으로 노래하는 연습을 위주로 했다”며 “자신의 부족한 점을 정확히 파악하고, 이를 보완하는 연습을 했다”고 전했다.

◆ 교육

‘아이브’의 평균 나이는 18살이다. ‘맏언니’ 가을을 제외하면, 모두가 미성년자다.

“아이브는 전체적으로 나이가 굉장히 어려요. 건강한 아티스트로 성장하는 게 우리 목표였죠. 내면, 외면, 실력, 인성 등 모든 면에서 건강할 수 있도록…”

스타쉽은 세분화 교육을 진행했다. 노래, 춤, 랩, 외국어, 심화 댄스, 녹음 레슨, 단체 발성 등을 가르쳤다. 그 과정에서 멤버들의 장단점을 찾았다. 부족한 부분은 채웠고, 잘하는 부분은 키웠다.

원영과 유진은 초심으로 돌아갔다. 그들은 이미 ‘아이즈원’에서 활동한 3년 차 아이돌. 하지만 다시 연습생 신분으로 복귀, 똑같은 교육 과정을 밟았다. 그 결과는, 폭풍 성장. 더욱 탄탄해졌다.

유진의 경우 보컬의 매력이 배가됐다. 보컬 선생님은 “완급 조절을 하면서 다양한 음색으로 부르는 것에 초점을 뒀다”며 “어떠한 과제나 주문도 1시간 정도면 다 소화한다”고 칭찬했다.

원영은 테크닉 보다 기본 레슨에 집중했다. 선생님은 “원영은 복부 힘으로 노래하는 연습을 위주로 했다”며 “자신의 부족한 점을 정확히 파악하고, 이를 보완하는 연습을 했다”고 전했다.

◆ 성과

‘아이브’는 4세대를 대표할 걸그룹이다. 가능성은, 이미 충분하다. 그들이 팔아 치운 ‘일레븐’ 초동은 15만 2,229장. 역대 걸그룹 데뷔 앨범 초동 기록 1위다.

빌보드와 포브스도 ‘아이브’의 활약을 집중 조명했다. 포브스는 “’아이브’는 지난 1일 K팝 시장을 강타했다”며 “역대 최고 걸그룹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한국 음악 시장은 점점 국제적으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그러나 ‘아이브’는 여러 통계 수치로 뜨거운 글로벌 반응을 입증했다”고 평가했다.

빌보드 ‘핫트렌딩송즈’ 차트에서도 두각을 드러냈다. 해당 차트는 트위터(주간)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곡을 순위로 매기는 방식. 지난 달 7일, 1위를 찍었다.

‘스포티파이’의 ‘바이럴 톱 50’과 ‘글로벌 톱 200’에도 진입했다. 미국 ‘타이달’의 최신 유행 케이팝 히트송 1위에도 뽑혔다. 여기에 일본 라인 뮤직 일간 7위, K팝 데일리 3위 등을 기록했다.

스타쉽은 “‘아이브’가 향후 글로벌 대표 걸그룹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다”며 “가장 트렌디한 K팝 리더가 되는 것이 목표다”고 자신했다.

▶︎마지막으로 ‘스타쉽’이 보는 ‘아이브’의 입덕 포인트다.

“아이브에서 보컬을 특출나게 잘 하는 멤버 하면, 유진이가 가장 먼저 떠오릅니다. 같은 멜로디에 2가지 버전을 시켜봐도 다 잘 해냅니다. 경력자는 다르더라고요.”

<사진출처=디스패치DB, 스타쉽엔터테인먼트, SBS 유튜브>